‘팬데믹’ 넘어선 자동차 시장, 시장 회복 수혜자는 中?

한국자동차연구원, 세계 자동차 시장 회복 진단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올라온 시장, 회복 수혜는 중국이 독점?
성장세 이어가는 中 전기차 시장, 국내서도 독일 제치며 입지 다져
BYD의 전기차 ‘씰’/사진=BYD

자동차 시장이 본격적인 ‘회복기’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27일 ‘자동차 산업 현황과 2024년 전망’ 보고서를 발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 예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시장 회복의 수혜가 중국에 돌아갈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가성비’ 좋은 전기차와 수출을 앞세워 급성장한 중국 전기차 시장이 시장 수요를 흡수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자동차 시장,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회복 전망

한자연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공급망이 훼손되며 자동차 시장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현상이 발생했지만, 이 같은 상황이 연내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9,000만 대(9,010만 대) 수준까지 회복하고, 내년에는 경기 둔화 영향에도 소폭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자연은 내년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같은 공급 교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작은 만큼,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은 2.4%의 완만한 성장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예측 판매량은 9,220만 대다. 국내 자동차 시장은 올해와 내년 내수 판매량이 각각 5%, 1.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수출은 미국 등 국가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284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나, 내년에는 주요 시장의 경기 둔화 영향으로 1.2%의 미미한 성장이 예상된다고 봤다.

반면 전기차(B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한 친환경차 시장은 성장 둔화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 1~9월 기준 총 687만 대로 전년 대비 31.4% 늘었고, 같은 기간 PHEV 판매량은 278만 대로 50.2% 증가했다. 두 시장 모두 분명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지난 수년 동안의 가파른 성장으로 높아진 시장 기대를 충족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수치라는 설명이다.

급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

한편 일각에서는 중국이 자동차 시장 회복의 수혜를 ‘독점’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급성장한 중국 전기차 시장이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수요를 흡수,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 중국 완성차 업체들은 시장 성장 둔화를 극복하기 위해 전기차를 앞세워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성과 역시 뚜렷하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10월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392만 대로 작년 동기보다 59.7% 증가했다.

중국 자동차는 우리나라에서도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8월 독일을 제치고 월간 기준 최초로 국내 전기차 수입 1위를 차지했으며, 10월까지 석 달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시장 침투 비결은 테슬라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된 모델Y였다. 테슬라는 지난 9월부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해 가격을 2,000만원가량 낮춘 중국산 모델Y를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9월 테슬라의 국내 판매는 4,501대로 전달(696대) 대비 6.5배 늘었다.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버스·트럭 등 국내 상용차 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1t 미만 상용차인 다마스와 라보의 빈자리를 중국 전기 화물차가 빠르게 채워가는 양상이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의 신차 등록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중국산 전기 화물차 판매는 2,300여 대에 달했다. 국내 전기 버스 시장의 경우 ‘세계 2위’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 등 중국 기업이 절반에 달하는 비중을 점하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