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후 주가 급등하자 퇴사각 보는 직원들, 문제는 ‘우리사주’?

두산로보·에코프로머티 급등에 술렁이는 사내 분위기
퇴사하고 우리사주 팔까? 주가 급등에 깊어진 고민
장기 성장성 뚜렷하지만,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전철 밟을라

두산로보틱스와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이하 에코프로머티)의 사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상장 후 주가가 급격히 오르자 우리사주 주식 현금화를 위해 퇴사 고민에 나선 직원들 때문이다. 두 회사 직원들은 전일 종가 기준 약 2억~3억원의 평가이익을 내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퇴사하고 우리사주 팔까?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두산로보틱스는 전일 종가 6만3,600원을 기록하면서 상장 첫날 고점인 6만7,600원에 다가섰다. 지난 15일 이후 6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지속하며 무려 47%나 오른 것으로, 상장 당일을 제외하고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셈이다.

상장 5거래일차를 맞은 에코프로머티도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찍으며 주가가 크게 뛰었다. 전날에는 차익실현 매물 출회 속 5% 넘게 하락했지만, 공모가(3만6,200원)와 비교한다면 여전히 주가가 152%를 웃돌고 있다. 두산로보틱스도 공모가(2만6,000원) 대비 주가가 145% 뛴 상황이다.

이같이 주가가 치솟는 가운데, 양사의 직원들이 퇴사를 고심하고 있다는 풍문이 돌고 있다. 특히 두산로보틱스의 경우, 업계에 따르면 상장일인 10월 5일 이후 퇴사한 임직원 수는 전체의 10%가 넘는다. 이는 ‘우리사주’ 제도의 영향이 크다.

우리사주 제도

우리사주 제도란 직원들이 우리사주 조합을 설립해 자기회사 주식을 취득·보유하는 제도로, 우리사주를 소유한 임직원들은 상장 후 1년 동안 의무적으로 주식을 보유해야 한다. 하지만 퇴사할 경우엔 시장에 매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앞서 2020년 당시 직원 1명당 약 20억원의 평가차익을 낸 SK바이오팜 직원들이 집단 퇴사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두산로보틱스 우리사주 조합엔 인당 평균 7,843주(9월 임직원수 201명)가 배정돼 있다. 1인 기준 2억392만원어치(공모가 2만6,000원)를 산 셈이다. 에코프로머티 우리사주 조합은 인당 평균 4,099주(9월 말 임직원수 565명)로, 1명당 평균 1억4,838만원(공모가 3만6,200원 기준)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전일 종가 기준 1인당 평가금액이 두산로보틱스 4억9,881만원, 에코프로머티 3억7,383만원인 만큼, 각각 3억원, 2억2,000만원가량의 평가 차익을 남기고 있다. 두산로보틱스의 지난해 평균 급여가 4,281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2년치에서 5년치 급여를 한 번에 벌어들인 셈이다.

다만 보호예수 해제를 기다렸다가 오히려 쪽박을 찰 우려도 배제할 수 없다. 상장 1년 뒤 주가가 공모가보다 하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례도 많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크래프톤 등 상장 첫날 높게 치솟았다가 시간이 흐를수록 주가가 흘러내린 바 있다. 게다가 이들 종목은 우리사주 보호예수가 풀린 시점 이후 주가가 공모가를 웃돈 적이 없어 매도 시 손해가 불가피하다.

이차전지와 로봇은 대표적인 고평가 업종으로 꼽힌다. 회사의 경영 성과보다는 미래가치가 현재 주가에 반영됐을 수 있단 의미다. 두산로보틱스, 에코프로머티는 지난 3분기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에코프로머티는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이 있다는 지적을 상장 전부터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업계 한 관계자는 “애초에 산업계에서도 협동로봇 시장의 성장성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최근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AMR(자율주행로봇) 기업 인수에 대한 회의론도 컸던 분위기”라며 “여기에 실적에 대한 압박도 맞물려 퇴사 후 우리사주 차익실현을 고민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