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연구원 “내년 한국 2.1% 성장”, 고금리는 하방 유의 요소

KIF "세계 교역 회복에 힘입어 수출 관련 설비투자 중심으로 성장"
고금리로 하방 위험 요소 있는 것은 사실, 민간 소비 둔화도 우려
코로나19 충격 벗어나 투자·수출 회복되면 성장 안정세로 돌아설 것

한국금융연구원(KIF)이 내년 한국 경제가 설비투자 반등 등에 따라 2.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KIF는 6일 오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3년 금융 동향과 2024년 전망 세미나’에서 경제 성장률이 올해 1.3%에서 내년 2.1%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박춘성 KIF 거시경제연구실장은 “그동안 부진했던 세계 교역이 회복되는 데 힘입어 수출과 관련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성장하겠지만, 세계 수요 회복 등 성장 핵심 동력에 대한 불확실성과 고금리로 인한 하방 위험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경제

내년에 설비투자 반등해 2.1% 성장한다?

KIF에 따르면 설비투자가 올해 -1.4% 역성장에서 내년 3.4% 성장으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투자가 내년 한국 경제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연구실장은 민간 소비 증가율이 올해 2.1%에서 내년 2.0%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고금리·고물가로 인한 가계의 실질 소비 여력 제약이 지속되면서 내년 상반기까지 민간 소비로 인한 성장 부분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건설투자는 최근 수준, 허가, 착공 등 주요 선행지표 악화에 따라 올해 2.5%에서 내년 -1.6%로 떨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설비투자 증가와 함께 내년 반도체 수출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전반적인 세계 교역 조건이 개선됨에 따라 올해 총 수출 증가율이 1.3%에 불과했던 것이 내년에는 2.6%까지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반면 총수입 증가율은 유가 안정화 등의 이유로 올해 2.5%에서 내년 2.4%로 둔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어 올 하반기 이미 수입이 크게 증가된 것에 대한 기저효과도 지적됐다.

경상수지 흑자 폭은 올해 281억 달러(약 36조6,817억원)에서 내년 373억 달러(약 48조6,914억원)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국제 유가가 80달러대를 유지하고 있어 적자 폭이 커지는 것이 정상이나, 최근 급격한 경기 위축으로 올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까지 불황형 흑자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물가는 잡히고 금리는 떨어진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3.6%에서 내년 2.4%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KIF는 “내년 소비자물가는 경기회복세 미약, 고금리 부담에 따른 수요위축 등 영향으로 점진적인 하락세를 보이겠으나 지정학적 위험 지속, 원자재 가격 불확실성,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 등으로 물가 목표를 상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고채 3년물 연평균 금리는 올해 3.6%에서 내년 3.5%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 기준금리 인하 폭에 대한 기대가 후퇴하면서 당분간 3년물 금리 수준이 높게 유지되겠으나, 내년 상반기 말을 전후로 금리 인하 개시가 가시화하면 국내 시장금리도 점차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아울러 원-달러 환율 평균치도 올해 전망치인 1,311원보다 낮은 1,297원으로 예상됐다.

KIF는 “내년에는 기존의 미 달러 강세 요인들이 완화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점진적 하락 추이를 나타낼 것”이라며 “미국 금리 인하 시점이 시장 예상에서 벗어날 때마다 환율 변동성 확대가 반복될 가능성에 대비해 신중한 환 위험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내년 정책 방향은 경기부양보다 안정을 목표로, 시장 기능을 통한 부채 감축과 구조조정 등 건전성 확보를 우선시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지난 2일 FOMC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Fed 유튜브 캡처

전문가들 “내년은 경기 회복기”, 다만 고금리가 발목 잡을 수도

금융 전문가들은 올해 내내 정부가 강한 긴축을 이어간 데다 해외 금리까지 높아 경기 위축이 이어졌으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년부터는 조금씩 경기 회복세를 예측했다. 다만 지난 정권 내내 쌓인 대규모 부채가 정부 재정 정책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어서 정부 지출을 줄이고 경제 주체들의 부채조정, 구조조정을 유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30일 블로그를 통해 내년에도 연준이 금리 인하를 제한적으로 검토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조정되는 것을 확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내내 빠른 속도로 금리를 인상했지만, 내려갈 때는 속도가 더딜 것이라는 예측이다. 금융권의 전문가들도 인플레이션이 2025년 상반기까지 계속 중앙은행들의 통화정책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단기간에 금리가 크게 떨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한다. 각국 중앙은행들은 2025년 상반기에서 하반기에 걸쳐 목표 인플레이션인 2%대 초반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하는 상태다.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단기간에 떨어뜨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고금리가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한국의 경우 가계부채, 기업부채에 이어 정부 부채까지 3중고를 겪고 있는 만큼, 고금리가 경제 주체들의 경제 활동을 제한해 회복 속도를 늦출 것이라는 비관론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