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정치 세미나] 이언주 “공천을 대통령이나 당이 아니라 국민이 해야 한다”

“공천권이 대통령이나 당으로부터 독립된 것이 미국” “미국에선 자당 대통령 비판해도 제명당하거나 윤리위 가지 않는다”

[Bigdata & Politics Seminar]는 (사)데이터 사이언스 경영 학회와 (주)파비가 공동 제공하는 빅데이터 대시보드를 정치 핫 이슈와 접목한 제도, 정책, 여론 분석 세미나입니다. 인터넷 뉴스, SNS, 커뮤니티 등의 다양한 온라인 공간에서 소비된 여론을 네트워크 이론으로 재가공하고, 정치권 저명인사들의 의견을 더해 국내 정치의 핫 이슈들을 다룹니다.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XdBc9euTtSc[/embedyt]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미국의 대통령제 운용 사례를 언급하면서 국회의원 후보 공천권의 당이나 대통령으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데이터 사이언스 경영학회’ 사무실에서 열린 ‘Bigdata & Politics’ 세미나에서 ㈜파비의 독자적인 빅데이터 알고리즘으로 ‘선거제도’ 및 ‘공천’키워드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공천권이 대통령이나 당으로부터 국민들로 이관돼야 하는 필요성에 대해 논했다.

이 전 의원은 “미국의 경우 대통령 중심제로 대통령 권한이 막강하지만, 입법부의 대통령 견제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다”며 “의회의원들이 대통령으로부터 독립돼있고 특히 공천권이 그렇다. 공천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대통령 잘못에 대해 의원으로서 비판할 수 있고, 자당 후보를 지지하지 않거나 타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하는 것도 미국 정치 풍토에선 가능하다”면서 “그런 것 때문에 제명되거나 윤리위에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의원은 “법안에 대한 투표를 할 때에도 바이든 대통령의 법안에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이 전부 찬성하지 않을수도 있다”며 “대통령 중심제이지만 의회가 독립돼 있고 공천권이 대통령이나 당과 무관하다. 물론 최근 민심이 양극화되면서 미국 민주주의도 완벽하게 작동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Similar Posts